무기 토론방

확장성을 갖춘 다용도 함이 필요한 시점인듯 싶습니다.

  작성자: 이순신매니아
조회: 5164 추천: 0 글자크기
87 0

작성일: 2011-09-23 21:50:21

해군의 건함 계획은 이미 틀어져 버렸지만 그렇다고 해서 손 놓고 있을 때는 아닌것 같습니다.

 

제가 이 사이트에서 가장 공감하는 무기 부분의 주장이 "확장성이 갖추어진 저렴한 가격의 다용도 함"인데 이제는 정말로 필요한 시점인듯 싶습니다.

 

일단 플랫폼을 갖추어 놓고 여유가 생기면 집어 넣는다는 개념을 적극적으로 도입하게 된다면 당장 무거운 무장을 갖추고 해외까지 파병나가서 피로도가 높아지고 있는 기존 함정을 대체할 여유가 생기게 됩니다.

게다가 한번 잘못 시공하면 돌이키는데 수많은 비용과 비난이 들어가야했던 현실에서 조금은 자유롭게 됩니다. 그리고 저렴한 비용의 다용도 함은 경제사정은 넉넉치 않은데 타국과 같은 크기의 함정을 가지고 싶어하는 나라들에게도 매력적인 대상이 될 것입니다.

 

해군의 건함 계획이 뭔지는 몰라도, 이런 식의 건함방식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비싼함정에 무리를 주게 된다면 그것은 비 효율의 극치가 아닐까 싶습니다. 물론 군의 속 사정도 있겠지만 실리적인 방법으로 대내외적으로 적에게 맞설 수 있는 해군의 외양을 건설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제주 해군기지 건설과 맞물려서 정말로 그러한 모습을 보고 싶습니다.

 

저렴한 가격의 다용도 함정이 이지스 함 만큼의 활약을 할 시기가 올 것입니다. 돼지 잡느데 소 잡는 칼을 쓸수는 없는것 아니겠습니까? 

댓글 87

  • best 까치살모 2011-09-23 추천 3

    그 확장성을 가지는 다용도라는것 자체가 저렴한 가격하고는 빠이빠이 하는겁니다.^^

  • 평화 2011-09-23 추천 0

    확장성이란 주제는 이것저것 다 건드려보는것이 아니라, 그 급이 어떤 용도이고, 어떻게 전용할수 있는지... 이런 면에서 봐야하는거죠. F-123을 F-124로 확장한거나, 스푸루언스급을 키드와 티콘디로거로 확장한거나 말이죠.
    압살론급 같은 물건은 건함계획에서 가뜩이나 예산 딸려서 문제인 우리 해군에게는 따로 독이죠. FFX 변호하던 사람이었지만, 실상 그 스펙과 발전가능성에서 1차분에 대해 실망을 금할수 없었죠.부족하나마 나름 다목적성이 있는 배이고, 대잠함으로는 쓸만하고, 거기다 2차분부터 전면재수정 한다는 것에 희망을 걸고있죠.
    이런식인데, 어떻게 스케쥴 조정해서 그런 다목적함이란거 만들라는 겁니까? 다른곳에서 예산 끌어오면 그 사업도 위태로워집니다요.

    댓글의 댓글

    등록
  • 평화 2011-09-23 추천 0

    다목적 저성능함이란건, 주변국의 위험이 없을때나 건조할수 있는 이른바 '사치품'입니다요.
    확장성에 여러구획을 비워두고, 각기다른 장비를 탈착할수 있는 설계.. 이것부터가 돈들어가는거죠. 뭐...

    댓글의 댓글

    등록
  • 까치살모 2011-09-23 추천 0

    그래서 제가 그 부분에서 우선 지원함부터 손을 대보자고 하는것입니다.
    전투함은 힘들어도 지원함은 어느정도 여지가 있으니까요.
    당장에 우리나라가 만들 1만톤급 차기 지원함부터 이야기해보면 이러합니다.
    이 지원함에서 우리가 해적소탕용으로 쓰기에 부족한 부분은 딱 한가지 속도입니다.
    어짜피 요즘은 입체보급이 기본이라 헬기격납시설은 보급함에도 있는것이 좋고
    포는 천지연처럼40mm 노봉정도면 해적소탕용으로는 부족하지 안을것입니다.
    그러다면 이녀석을 해적소탕용 다목적함으로 사용하기 위해서 가장 부족한 부분은 역시 속도
    그러나 이녀석은 상륙함에 비해서 함형의 재안을 안받기때문에 추가적인 비용만 들인다면 충분히 속도는 달성할수 있습니다.
    그러게 되면 이 함선은 고속지원함이 되는것이고
    또 해적소탕 전문함이 되는것입니다.
    찾을려면 이런 요소에서 찾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이순신매니아 2011-09-23 추천 0

    이슈타르님의 생각에도 공감합니다. 청해부대 활동은 실전을 쌓으면서 국위를 선양할 수 있는 중요한 활동이라고 생각합니다. 딱총따위를 가진 해적 몇명 잡으면서 무슨 국위선양이고 실전이냐 생각하실 수도 있지만 개인적으로는 파병지역중 청해부대만큼 전투 경험이 풍부한 곳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순신급이 청해부대로 편제되어 나가는 것은 참으로 가슴아픈 일이 아닐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우리 현실에 비추어 한척이 아까운 배가 혹사당한다는 생각도 들구요. 줄일 수 있는 부분을 줄인다면(모듈화등을 통해) 개량 관련 노하우도 생기고 도입 단가도 낮출 수 있지 않을까라는 조심스런 생각입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이순신매니아 2011-09-23 추천 0

    까치살모님의 말씀 잘 들었습니다. 그래도 무조건 안된다라는 말을 안하시니 감사하다 생각합니다. 역시 첫발이 있어야 겠지요. 작은 부분에서 부터라도 경제성과 효율성이라는 두 토끼를 다 잡을 수 있는 방안을 시작했으면 합니다. 하지만 중국과 일본이 발빠르게 대응하고 있는 만큼 우리도 그들이 보지 못한 부분에서 틈새를 공략해 보는 것은 무척 중요하다 생각합니다. 그것이 꼭 수상전투함이 아니더라도 말입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이슈타르 2011-09-23 추천 0

    독도 클래스의 LPH를 ..해적 잡으라고 인도양 바다로 내보내는 일은 우리해군에다 무리한 일이죠..배가 크면 밥통이 커져서리 유지비 연료비 지출도 왕창이죠..그곳 보내면 해상 초계를 밤낮으로 해야 하니..연료비 무지하게 나갈수 밖에요
    독도급이 해외로 출격 아니.. 출장은 해외 어느 모국가에서 무신 재난 , 전쟁등으로 우리교포들 구조 구호 하는 경우외에 생각하기 힘듬니다..
    어느 국가 상대로 해상에서 적 수상함을 상대 교전 할일이나 육상 에 대한 제한적 지상전 ,특수한 투입 작전등도 극히 아니 나오고 할것이죠,,, 우리 군에다가는 북괴군을 상대로 일촉즉발로 대치중이라 그럴 여유가 없습니다..지금 나가 있는 청해부대 이순신급도 어서 불러들여야 할텐데 말이죠

    댓글의 댓글

    등록
  • 까치살모 2011-09-23 추천 0

    현실적으로 우리나라 환경에 이 논리를 적용할만한 함선이 우리가 건조할것으로 예견되는 전투함중에는 없습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까치살모 2011-09-23 추천 0

    문제는 우리가 이런 논이를 할수 있는 전투함은 ffx급이 아니라 kdx2a급이라는것입니다.
    ffx는 더이상 살을 뺄 여지조차도 없을만큼 살을 빼노인 상태라 오히려 어떤식으로든 건들기만 하면 추가적인 비용이 들수 박에 없는 함선입니다.
    그러다면 kdx2a를 건드려볼까요?
    이 함선에서 지금까지 고려되는 어떤 요소를 빼고 건조해야 할까요?
    다기능레이더?
    우리현실에는 별로라고 볼수 없고
    그냥 지원힘정도라도 다목적화를 조금씩 추구해보는것이 좋을겁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앗흥앗흥 2011-09-23 추천 0

    새로운 소요를 집어넣기에는 예산사정이 너무 안좋아지고 있으므로, 가능하다면 이미 소요가 있는 FFX시리즈를 모듈화 설계해서 당장의 사업비도 절약하고 이에 따른 전력화도 조기에 이루어내는 것이 한 가지 지혜가 아닐까 싶지만,,,

    안되겠죠......

    댓글의 댓글

    등록
  • 이슈타르 2011-09-23 추천 0

    제가 같은 이야기의 반복인데...해군에다 주어질 예산이 획기적으로 늘어날 가능성이 희박하고하니....다용도함 아니면 안됨니다 ...그래야 예산이 나옴니다..그리고 단일목적함정 여러척 보다야 다용도형 1척의 건조가...이 편이 저렴하죠...
    돈 나가고하는게...5인치 함포 ,CIWS, 레이다 대공유도탄 소너 등인데 이것들 제외 하거나 아주 최소한 부착하면 소요예산이 적게 듬니다 ...그런 유틸리티한 배 란게 욕심 안내고 하면 저렴해지죠..
    욕심을 절제 하는 길 이거 하남니다 ,,,그럼 수만톤 유틸리티 함을 구입비/ 유지비 해서 저렴 하게 얻는것이죠

    댓글의 댓글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