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기 토론방

확장성을 갖춘 다용도 함이 필요한 시점인듯 싶습니다.

  작성자: 이순신매니아
조회: 5165 추천: 0 글자크기
87 0

작성일: 2011-09-23 21:50:21

해군의 건함 계획은 이미 틀어져 버렸지만 그렇다고 해서 손 놓고 있을 때는 아닌것 같습니다.

 

제가 이 사이트에서 가장 공감하는 무기 부분의 주장이 "확장성이 갖추어진 저렴한 가격의 다용도 함"인데 이제는 정말로 필요한 시점인듯 싶습니다.

 

일단 플랫폼을 갖추어 놓고 여유가 생기면 집어 넣는다는 개념을 적극적으로 도입하게 된다면 당장 무거운 무장을 갖추고 해외까지 파병나가서 피로도가 높아지고 있는 기존 함정을 대체할 여유가 생기게 됩니다.

게다가 한번 잘못 시공하면 돌이키는데 수많은 비용과 비난이 들어가야했던 현실에서 조금은 자유롭게 됩니다. 그리고 저렴한 비용의 다용도 함은 경제사정은 넉넉치 않은데 타국과 같은 크기의 함정을 가지고 싶어하는 나라들에게도 매력적인 대상이 될 것입니다.

 

해군의 건함 계획이 뭔지는 몰라도, 이런 식의 건함방식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비싼함정에 무리를 주게 된다면 그것은 비 효율의 극치가 아닐까 싶습니다. 물론 군의 속 사정도 있겠지만 실리적인 방법으로 대내외적으로 적에게 맞설 수 있는 해군의 외양을 건설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제주 해군기지 건설과 맞물려서 정말로 그러한 모습을 보고 싶습니다.

 

저렴한 가격의 다용도 함정이 이지스 함 만큼의 활약을 할 시기가 올 것입니다. 돼지 잡느데 소 잡는 칼을 쓸수는 없는것 아니겠습니까? 

댓글 87

  • best 까치살모 2011-09-23 추천 3

    그 확장성을 가지는 다용도라는것 자체가 저렴한 가격하고는 빠이빠이 하는겁니다.^^

  • 평화 2011-09-24 추천 0

    의지자체는 효율과 거리가 멀었습니다. 효율이란건 완성품이 나와 밝혀지는 것이죠.
    예를 들까요. 조선초에 화포의 효용에 대해 대신들이 많이 토로하죠. 당시의 화포는 사거리는 궁시보다 못하고 명중률은 떨어지는고.. 그러나 태종과 세종은 꿋꿋하게 밀어붙여 제대로된 화포를 만들어냈죠.
    제가 예기하는 건 말이죠. 효율이란건 말이죠. 후대에 평가되는 거랍니다요.

    댓글의 댓글

    등록
  • 안승현 2011-09-24 추천 0

    수뇌부가 의지를 가지고 있다고... 수뇌부가 할수 있는 일이 아니잖습니까. 결국은 현장의 엔지니어들이 하는거지..

    히틀러가 내놓은건 요구조건일 뿐이고.. 비틀을 만들어낸건 현장의 개발자입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안승현 2011-09-24 추천 0

    수뇌부의 의지를.... 실천하는건 개발자들이 말입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안승현 2011-09-24 추천 0

    독일도 마찬가지

    정신으로 극복하자며... 기존체계가 아닌 뭔가 획기적인 무기로 전세를 역전하자며 내논 수많은 뻘짓들...

    훗날 그것들이 수많은 무기들의 기본베이스가 되지만....

    그것도 말 그대로 전쟁끝나고 수많은 돈과 시간을 들여서 만들어 낸거죠.

    획기적 아이디어 하나가 기존의 무기체계를 압도할수 있는 시대가 아닙니다.

    그런 아이디어 하나도 수많은 시간동안 돈을들여 실험하고 개발하며 안정성을 확보한 다음에나 쓸수 있는 시대인거죠.

    댓글의 댓글

    등록
  • 이순신매니아 2011-09-24 추천 0

    의지 운운은 개발자분들께 하는 말이 아님을 알아주셨으면 합니다. 오류를 줄일 수 있는 방법과 어떤 순서로 무엇을 해내야 효율적인가를 검토하는 것은 역시 수뇌부들이니까요 . 제가 쓴 글 어디에도 개발자를 질책하거나 비난하는 글이 있는지 먼저 봐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이순신매니아 2011-09-24 추천 0

    안승현님. 제가 말씀드리고자 하는 의지는 수뇌부들의 의지였습니다. 개발자들의 의지가 아닙니다. 현실에 안주하지 말고 또 전임자가 하던 일을 답습하는데 머물지 말고 쉬지않고 어떤 점을 개선해야 할것인가? 우선순위가 무엇인가를 생각해야 한다는 말이었습니다. 거기에서 돈을 아끼지 않는다면 어디에서 아낄 수 있을까요? 제가 드리고자 하는 말씀은 반자이 돌격이 아닙니다. 군납체계의 변화와 적재적소에 돈을 쓸 수 있는 시스템이 구축이 되어야 할것이라는 요지로 쓴 글입니다. 돈의 중요성을 알기에 군 수뇌부들이 안주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안승현 2011-09-24 추천 0

    미국이 세계 초유의 군사강국이 될수 있는 기반도..

    경제의 상당부분을 군가무기 개발에 투자한 덕분이빈다. 정신이 아니라 돈 이죠.
    그리고 맨땅에 수없이 헤딩해가며 이룬 기술이고 무기들 입니다.

    이걸 정신 하나로 따라 잡겠다고요?

    예로 드신 폭스바겐은... 말 그대로 그정도 수준이니까 가능했던 겁니다.
    님이 요구하시는건 폭스바겐급이 아니라 전장에서 목슴을 내놓고 싸워줘야할 무기체계 입니다.

    이건 정신으로 나오는게 아니라 돈과 시간으로 나오는 물건입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안승현 2011-09-24 추천 0

    이순신매니아의 의지 운운하는 글에.. 암담함을 느낍니다. 이미 우리나라 개발자들은 월화수목금금금 하며 노력했습니다. 그리고 그게 지금의 상황이구요.

    이제 해줘야 할건... 의지니 뭐니하는 스피릿만 강조할게 아니라..

    돈과 시간 입니다.


    이미 세상은 예산이 지배합니다.

    그런데 아직까지도 정신만 외친다고 되는게 아닙니다.


    정신만 외쳤으면.. 2차대전은 이미 일본이 미국을 꺽고 세계의 초일류 제국으로 군림하고 있어야 겠죠.

    댓글의 댓글

    등록
  • 미리내 2011-09-24 추천 0

    댓글 세번째 씁니다 왜 작성이 안되는 거람...

    간단 요약으로 다시 쓰면 ㅜㅜ 콘소시업구성을 통해 통합적으로 운용가능한 베이스 선체 확조, 수출 지향의 함선으로 개발. 일정수준의 가격경쟁력확보를 위한 수량확보가 확인이 되어야 하기때문에 선수요 파악이 중요, 함선과 부품의 대량발주(공동구매)를 통한 가격경쟁력확보, 저렴한 운용유지비를 가지기 위함. 모듈러타입으로 필요시 빠르게 장착가능한 무장스테이션만 따로 개발하여 후에 장착하는 방식으로 다목적성 확보... 가능 할까요

    댓글의 댓글

    등록
  • 이순신매니아 2011-09-23 추천 0

    까치살모님 매우 타당하고 좋으신 말씀이라 생각합니다. 일단 작은것 부터 시작해보고 속도를 내는 것도 좋으리라 생각합니다. 다만 어떤 부분에서건 첫발은 있어야 할 시점인것 같습니다. 그리고 평화님의 말씀에도 오히려 돈이 많이 들어가는 것이 아니냐는 부분에는 그럴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건함 방식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은 우리의 플랫폼이 너무 부족하기 때문이고 흘러나가는 예산이 발생할 때에는 이런곳의 무기도입에 사용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서 입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