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기 토론방

확장성을 갖춘 다용도 함이 필요한 시점인듯 싶습니다.

  작성자: 이순신매니아
조회: 5166 추천: 0 글자크기
87 0

작성일: 2011-09-23 21:50:21

해군의 건함 계획은 이미 틀어져 버렸지만 그렇다고 해서 손 놓고 있을 때는 아닌것 같습니다.

 

제가 이 사이트에서 가장 공감하는 무기 부분의 주장이 "확장성이 갖추어진 저렴한 가격의 다용도 함"인데 이제는 정말로 필요한 시점인듯 싶습니다.

 

일단 플랫폼을 갖추어 놓고 여유가 생기면 집어 넣는다는 개념을 적극적으로 도입하게 된다면 당장 무거운 무장을 갖추고 해외까지 파병나가서 피로도가 높아지고 있는 기존 함정을 대체할 여유가 생기게 됩니다.

게다가 한번 잘못 시공하면 돌이키는데 수많은 비용과 비난이 들어가야했던 현실에서 조금은 자유롭게 됩니다. 그리고 저렴한 비용의 다용도 함은 경제사정은 넉넉치 않은데 타국과 같은 크기의 함정을 가지고 싶어하는 나라들에게도 매력적인 대상이 될 것입니다.

 

해군의 건함 계획이 뭔지는 몰라도, 이런 식의 건함방식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비싼함정에 무리를 주게 된다면 그것은 비 효율의 극치가 아닐까 싶습니다. 물론 군의 속 사정도 있겠지만 실리적인 방법으로 대내외적으로 적에게 맞설 수 있는 해군의 외양을 건설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제주 해군기지 건설과 맞물려서 정말로 그러한 모습을 보고 싶습니다.

 

저렴한 가격의 다용도 함정이 이지스 함 만큼의 활약을 할 시기가 올 것입니다. 돼지 잡느데 소 잡는 칼을 쓸수는 없는것 아니겠습니까? 

댓글 87

  • best 까치살모 2011-09-23 추천 3

    그 확장성을 가지는 다용도라는것 자체가 저렴한 가격하고는 빠이빠이 하는겁니다.^^

  • 이순신매니아 2011-09-24 추천 0

    그리고 평화님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제 발제글이 틀렸다는 것은 인정합니다. 건함계획이 잡혀있는 상태에서 뒷북을 치는 것에 불과하죠. 그러나 이런 논의가 이루어 지지 않는다면 앞으로도 계속 뒷북만 치게 될 것입니다. 그저 앞을 답습하게 될 수 있습니다. 선진국의 무기체계를 본따서 도입만 하는 행태가 계속해서 이루어 질 것이고 그 외에는 노하우도 쌓이기 힘들 것이라 생각합니다. 제 말이 틀렸다지만 건함 계획이 막상 잡혀있는 상태에서보다는 현재 건함 계획 이후를 위해서라도 이러한 논의는 필요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평화 2011-09-24 추천 0

    이전공군이, 경상예산 전용해 T/A-50개발비와 강릉기지 복구에 써서 KF-16 떨어져서 욕을 무지하게 먹었던 적이 있죠.
    이것이 국방부에 요청해서, 국방부에서 심의해 허가에 의해 적정하게 처리된것인데, 이것을 결과론에만 의거해 공군만 욕먹었죠.
    예산안 짜여지면, 그거 맘대로 못합니다요.
    그렇게 되었음 에시당초 인천급이 그렇게 나올리도 없고, 그나마라도 제발 빨리 배치되라고 저 같은 사람이 타인에게 ㅤㅆㅣㅍ어먹혀가면서 변호하는 사태도 나올리도 없고 말이죠.

    댓글의 댓글

    등록
  • 평화 2011-09-24 추천 0

    -->쉽게 말하면 용돈주세요 하고 말하는 것도 해군이고 그 돈을 "꼭 이곳에 써야한다."하는 돈 외에 쓸 수 있는 것도 해군입니다.
    그럼 그 돈 써야하는 곳은 누가 메꿔주나요? 그것부터 말씀해 주심 고맙겠습니다요.

    댓글의 댓글

    등록
  • 이순신매니아 2011-09-24 추천 0

    해군에만 한정을 한다면 해군의 장성이 개혁을 하고자 한다면 적어도 일정 부분에 있어서는 개혁의 여지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시스템상 안된다. 구조상 안된다. 법에 있어서 안된다. 물론 맞는 말씀이고 제 말이 모순이라면 모순일 수 있습니다. 민간회사의 그것과는 틀리다는 말씀도 맞구요. 다 안승현님의 말씀이 맞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제가 드리고 싶은 말씀은 군 수뇌부의 일정한 변혁으로 인해 다른 부분이 바뀔 수 있는 여지가 있다는 것은 제 확고한 생각입니다. 계획을 세우고 예산을 타내기 위해 보고하고 심의를 받는 주체는 군이 아닌가요? 그리고 배정받은 돈을 특수목적비 외에는 전용할 수 있는것도 역시 군이구요. 쉽게 말하면 용돈주세요 하고 말하는 것도 해군이고 그 돈을 "꼭 이곳에 써야한다."하는 돈 외에 쓸 수 있는 것도 해군입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평화 2011-09-24 추천 0

    한마디로 돈입니다요. 예산은 한정되어 있고, 수요는 필요하고, 또 그것이 기존임무승계하면서 나름 다목적성을 이루고, 또 함정감축까지 이룰수 있는 방안이죠.
    이 계획에 뭐라 말하는거 쉽죠. 그런데요. 문제는 정말 실현가능한지, 예산에서 말이죠. 그것부터 설득해야 합니다요.
    그저 필요하다 생각해서 얘기하는게 아니죠. 그랬으면 벌써 구축함정 18-21척 확보했고, 초계기 24기 완편하고, 대잠헬기들 다 갈아줬을 겁니다요.
    이런 문제입니다요.

    댓글의 댓글

    등록
  • 안승현 2011-09-24 추천 0

    이순신매니아님의 걱정이 틀렸다는게 아니라... 현실이... 말그대로 현실의 문제라는거죠.

    군 담당자가 아닌... 밀덕의 최대 미덕인 합리적이고 자유로운 발상과 의견제시 라는 면에서는.. 계속해 주시는게 더욱 좋은거죠.

    댓글의 댓글

    등록
  • 평화 2011-09-24 추천 0

    제가 위에 말했죠. 해군예산.. 그것도 건함 계획 예산에서 말이죠. 그것이 어느부분에서 전용하면, 그 전용한 다른 사업들 자체가 실행이 어려워 진다고 말이죠.
    지금 우리해군은 기점에 처해 있습니다요. 노후함대체 및 다목적해군의 개편으로 말이죠. 그러기 위해서 구축함외의 모든 수상 전투함들 교체가 시급합니다.
    그러기 위해 정말 빡빡하게 건함계획 싸여있고, 문제가 있는 윤영하급은 차치하고서라도, 나머지 사업은 꼭 계획대로 밀고나가야합니다요.
    그런데, 전혀 생소하고, 필요란건 해외파병용에 특화된 그런 함정이 왜 필요합니까요? 물론 모듈화 된다고는 하지만, 그 모듈을 위해 추가소요 필요한 함정들이 말이죠.
    그것부터 묻고싶거든요.

    댓글의 댓글

    등록
  • 이순신매니아 2011-09-24 추천 0

    제가 앞에 써 놓은 글을 보니 엔지니어들의 의지를 말한다고 여길만한 댓글이 초반에 떡하니 있군요. 제가 원하는 것은 이루기 힘들다고 여길 만한 것도 이룰수 있도록 여건을 만들어 주고 연구 개발하고, 군 수뇌부는 적재적소에 자원을 배분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입니다. 함정만 가지고 이야기 해야 함에도 별 이야기를 다 하는군요. 그것뿐이고 엔지니어의 의지라던가 그런 것을 폄훼할 마음은 조금도 없습니다. 군의 비효율성이 개선되면 선택과 집중이 가능하리라 생각됩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안승현 2011-09-24 추천 0

    제가 이 사이트에서 가장 공감하는 무기 부분의 주장이 "확장성이 갖추어진 저렴한 가격의 다용도 함"인데 이제는 정말로 필요한 시점인듯 싶습니다.

    이순신매니아님이 발제글에서 쓰신부분을 가져와 봅니다.

    쉬운말로 모순 이라고 하죠. 발제글 자체가 모순을 기반으로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설명하신 사장님 께서는 오로지 그것만 고민하는 그회사 사장님일지 모르겠는데..
    군에 예산을 집행하는건 국회이고 방향성에 크게 영향을 주는건 정권들인지라...

    군만 생각하고 군의 효율만 생각하는 사람들이 아니거든요.

    댓글의 댓글

    등록
  • 이순신매니아 2011-09-24 추천 0

    수뇌부들의 의지를 실천하는 것은 개발자들이라는 말씀은 분명합니다. 하지만 가령 물류회사가 있다고 하면 물류회사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거미줄같은 배송망과 가장 적소에 위치한 중간 물류센터가 되겠습니다. 이를 실천하는 것은 수많은 검토를 거친 후 회사 사장님의 결정이 되겠습니다. 저는 이런면에서 잘못된 판단을 하지 않고, 또 한개의 물류센터를 만들것인지 두개의 물류센터를 만들것인지 충분한 검토를 해서 가장 효율적인 결정으로 돈을 아끼자는 것이지 개발에만 국한된 이야기를 하고자 하는 것은 아닙니다. 제가 말씀드린 함정을 건조하면서 추후 돈이 더 들 수도 있다는 말은 한 사실이 있군요.
    어느쪽이 효율적인지는 따져봐야 할 일입니다. 중장단기적으로 보았을때 어느쪽이 더 필요한 것인가 역시 수뇌부가 판단할 일이구요. 그 판단에 따라 수많은 돈이 왔다 갔다 할 것입니다. 절대 개발자를 폄훼하거나 개발에 돈이 들어가는 것을 모를 정도로 제가 어리석다고는 생각치 않습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