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기 토론방

확장성을 갖춘 다용도 함이 필요한 시점인듯 싶습니다.

  작성자: 이순신매니아
조회: 5167 추천: 0 글자크기
87 0

작성일: 2011-09-23 21:50:21

해군의 건함 계획은 이미 틀어져 버렸지만 그렇다고 해서 손 놓고 있을 때는 아닌것 같습니다.

 

제가 이 사이트에서 가장 공감하는 무기 부분의 주장이 "확장성이 갖추어진 저렴한 가격의 다용도 함"인데 이제는 정말로 필요한 시점인듯 싶습니다.

 

일단 플랫폼을 갖추어 놓고 여유가 생기면 집어 넣는다는 개념을 적극적으로 도입하게 된다면 당장 무거운 무장을 갖추고 해외까지 파병나가서 피로도가 높아지고 있는 기존 함정을 대체할 여유가 생기게 됩니다.

게다가 한번 잘못 시공하면 돌이키는데 수많은 비용과 비난이 들어가야했던 현실에서 조금은 자유롭게 됩니다. 그리고 저렴한 비용의 다용도 함은 경제사정은 넉넉치 않은데 타국과 같은 크기의 함정을 가지고 싶어하는 나라들에게도 매력적인 대상이 될 것입니다.

 

해군의 건함 계획이 뭔지는 몰라도, 이런 식의 건함방식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비싼함정에 무리를 주게 된다면 그것은 비 효율의 극치가 아닐까 싶습니다. 물론 군의 속 사정도 있겠지만 실리적인 방법으로 대내외적으로 적에게 맞설 수 있는 해군의 외양을 건설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제주 해군기지 건설과 맞물려서 정말로 그러한 모습을 보고 싶습니다.

 

저렴한 가격의 다용도 함정이 이지스 함 만큼의 활약을 할 시기가 올 것입니다. 돼지 잡느데 소 잡는 칼을 쓸수는 없는것 아니겠습니까? 

댓글 87

  • best 까치살모 2011-09-23 추천 3

    그 확장성을 가지는 다용도라는것 자체가 저렴한 가격하고는 빠이빠이 하는겁니다.^^

  • 이순신매니아 2011-09-24 추천 0

    안승현님은 자주 글에서 뵈는 분인데 평화님은 잘 모르겠고 또 이상하게 안승현 님과 평화님의 글이 연결되는 것 같길래 한 말입니다. 오해 없으시기 바랍니다. 멀티를 하시던 뭘 하시던 토론에서 옳은 소리 하는데는 별로 신경안씁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평화 2011-09-24 추천 0

    문민통제.. 아니 몇백년전의 조선이라도, 그런시스템하에 조직이 유지되어 온겁니다요. 예전에는 정전에서... 지금은 국회에서, 예전에는 비변사에서, 지금은 NSC에서.. 라는 식으로 말이죠.
    그것이 설사 관료주의의 패단을 부를지라도 말이죠. 그것이 국세에서 걷어진 세금에서 나온 예산 감시안이라면 정말 조여주며 감시해야 마땅하고 말이죠.

    댓글의 댓글

    등록
  • 이순신매니아 2011-09-24 추천 0

    평화님과 안승현님께서는 자세한 실정에 대해서 잘 모르는 사람이 쓴 글이려니 생각해 주시기 바랍니다. 다만 제가 원래 글을 쓰게 된 것은 한척에 과무장을 하고 거기에다가 몇척없는 주 전력을 파병에 써야 하는 현실과 한번 개발해 놓으면 거의 업그레이드가 되지 않는 현실을 이야기 한 것 뿐입니다. 현실에 맞추어 아무것도 되지 않는다면... 그냥 암울하군요.

    댓글의 댓글

    등록
  • 평화 2011-09-24 추천 0

    아뇨 저나 안승현님은 멀티닉같은 치졸하기 짝이없는 그런 행동하지 않습니다. 저 개인은 자존심을 위해서라도 말이죠.

    댓글의 댓글

    등록
  • 이순신매니아 2011-09-24 추천 0

    죄송합니다만 평화님과 안승현님은 같은 분이신가요? 제가 잘못알고 있는 부분이 있다면 너그럽게 생각해 주시기 바랍니다. 함정의 건함 방향에서 시작한 것인데, 제가 의지라는 표현을 쓰는 통에 이상한 방향으로 .. 제가 원치 않는 방향으로 말이 흘러가는 것 같습니다. 앞서 말씀드렸다시피 제 글이 모순일수도 잘못된 것 일수도 있습니다. 그것은 회원님들께서 토론으로 잘못되었다라고 하신다면 더 이상 주장하지 않고 승복할 사안이구요. 여러분의 주장이나 제 주장이나 군이 잘되었으면 좋겟다는데 뿌리를 두고 있는 것이 분명한 이상 제 주장이 틀렸다면 밀고 나갈 힘도 없는 것 아니겠습니까? 다만 님께서 말씀하신 꽉 짜여진 시스템이라는 부분은 와 닫습니다. 경직되어 있고 유연하지 못하다는 것은 감시와 적정 집행에는 좋으나 잠재적 가능성은 죽이는 부분이군요.

    댓글의 댓글

    등록
  • 평화 2011-09-24 추천 0

    비효율 비효율 얘기하시는데.. 정확하게 그 사례는 뭔가요? 그것이 척당 몇천억원짜리 함정 한척분-제대로 작전하려면 적어도 같은급에서 3척은필요...- 가격이 나올까요?
    대체 그 비효율이 뭔가요?

    댓글의 댓글

    등록
  • 평화 2011-09-24 추천 0

    안승현님이 제가 말하고 싶은것은 제대로 말씀해 주셨네요.-아후.. 말주변이 없어서...-
    뭐든지 전용이든, 용도변경이든 국방회의 통과해 국회상임분과위원회 통과해야지만 가능합니다요.
    지금해군이 한가한줄 아세요? 그것도 아닙니다요. 그나마 남은 사업이라도 빨랑해치워야지만 제대로 된 전력 유지할수 있죠. 국가지도부의 의사결정과 국회의 나태로 노후기 문제로 버벅되는 공군의 선례를 보면 더더욱 말이죠.

    댓글의 댓글

    등록
  • 이순신매니아 2011-09-24 추천 0

    예산안... 돈을 꼭 써야 할 부분에 있어서는 특수목적비로 잡혀있을 것입니다. 특수목적비에서 일반비로는 전용이 되지 않지만 일반비에서 특수목적비로는 전용이 가능한 부분이 있는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제가 말씀드린 "꼭 이곳에 써야 한다"라는 돈이 특수목적비기에 속여서는 안되는 돈이구요. 전용할 부분이 그렇게 없을까요? 그리고 쓸데있고 없는 사업은 국회에서 판단하기는 하지만 쓸데 있다고 논리정연하게 주장하는 쪽은 해군입니다. 님께서 틀렸다는 것이 아니고 다시 말씀드리지만 수뇌부가 할일은 적재적소에 예산을 배치하고 비효율을 없애는 일이라는 것입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안승현 2011-09-24 추천 0

    그런 계획 조차도 기안서를 만들어 심의를 받고 나서야 집행이 가능합니다.

    그리고 국방부 설득했으면.. 예산은 국회의 국방위에서 일단 심의를 할테구요..

    해군이 혼자 뭘 어쩔수 있는 그런 군대가 아니에요. 이미 시스템이 갖춰진 정부체계고 군사조직입니다.

    오히려 그런게 가능한게 후진적인 군대에요.

    댓글의 댓글

    등록
  • 안승현 2011-09-24 추천 0

    이해를 못하는게 아니라 안하시는건가요?

    돌릴돈도 없고, 전용을 하는건 불법이고, 용돈주세요 한다고 주지도 않고 있을뿐더러, 심의받고 집행하는 돈 이외에 따로 돈을 돌려 쓰면 그건 비리 라고 불립니다.

    우리군은 철저하게 문민체계하에 정부의 산하조직입니다.

    산하조직이 마치 군벌처럼 행동한다? 그게 가능할까요? 그게 가능하다면 쿠테타까지도 가능한 세력인데...

    댓글의 댓글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