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기 토론방

왜 USB 메모리는 90만원이 되었는가?

  작성자: xwing
조회: 12391 추천: 4 글자크기
65 0

작성일: 2011-09-23 21:21:41

얼마전 문제가 된 USB는 아시다시피 '겨우' 4G까짜리 USB일 뿐인데 가격은 수 십만원이 넘어갔습니다. 뭐가 문제였을까요...?

 

먼저 해당 USB는 10년이 좀 못되는, 2000년대 초반에 개발된 물건이라 합니다. 지금이야 4G 메모리가 우습지만, 당시만해도 4G는 일반인들은 거의 구경도 힘든 시절이고, 보통 잘해야 512MB나 쓰던 시절이지요.

 

덕분에 당시 USB 메모리 가격만 4G면 10만원 가까이 하던 시절입니다.

 

더 문제는 군이 사용하기 위하여 온도/진동/전자기간섭 문제를 해결해야 했던 점이지요. 상용의 플라스틱 케이스로는 도저히 이 조건을 만족시킬 수 없었습니다. 먼저 온도. 고온은 그나마 괜찮은데 영하 3, 40도의 저온에서 버티는 상용 전자제품은 생각보다 잘 없습니다. 문제는 위에 언급한대로 4G는 커녕 1G도 귀하던 시절의 물건이니 이 온도조건을 만족하는 군용 전자제품은 거의 구하기 불가능했지요(더불어 보통 상용제품은 온도스펙에 쓰여있는 극한온도에서 정말 굴려보면 대부분 확률이 뽑기가 되어버립니다. 해당 한계 온도에서 100% 버티는것이 아니라 어떤건 버티고, 어떤건 못 버티고 이런식이지요. 하지만 군용은 100% 버텨야 합니다...).

 

그래서 나온 방안은 온도센서+히터를 다는 것입니다. USB 메모리에 온도센서를 달아 특정온도 이하로 떨어지면 USB 전원을 이용, 히터가 작동하여 온도를 일정하게 유지시켜주는 것이지요.

 

그 다음은 진동/충격문제. 내부의 민감한 메모리가 진동/충격에 버티려면 완충재가 필요하므로 스폰지 같은, 폼 형태의 완충재를 넣었다고 합니다. 문제는 일반적인 완충재를 넣을 수 없었습니다. 위에 언급한 히터를 넣었기 때문이지요. 즉 폼 자체가 단열재 역할을 해버리면 열이 고루 전달되지 않고 일정 부분만 뜨거워지거나, 심하면 완충재가 타버릴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완충효과가 있으면서도 열전달이 잘되는 특수한 완충재를 써야 했지요.

 

그리고 케이스. 당연히 일반 플라스틱 케이스는 깨질 위험이 있습니다. 게다가 완충재나 온도센서 등을 넣었기 때문에 상용케이스는 쓸 수도 없고요. 결국 신규 케이스를 만들어야 하는데, 문제는 이 4G 포병용 USB 메모리의 생산수량이 그리 많지 않다는 점입니다. 상용 USB야 수 천, 수 만개를 만들지만 군용은 잘해봐야 백 단위입니다. 그렇기에 대량생산에 적합한 프레스 공법등으로 만들지 못하고, 전부 금속판재를 직접 깎아서 가공해야 합니다.

 

당연히 이러면 가공비가 추가되어서 알루미늄 케이스만 10여만원이 넘어갑니다(프레스 공법을 사용하려면 찍어 눌렀을 때 형상을 만들어주는 금형이 필요한데, 이 금형값이 수 백만원이 넘어가므로 소량 생산시에는 직접 깎아서 가공하는 방법이 더 쌉니다).

 

 

물론 개발자들도 USB 메모리 하나(물론 당시 기준으로 용량은 꽤 큰편이지만)에 이렇게 거창한 시스템이 들어가야 하는가?로 고민하였습니다. 하지만 군 입장에서는 '그럼 스펙을 낮추자.'라는 말을 하는 것이 쉽지 않았고, 결국 저렇게 비싼 USB 메모리가 탄생한 것이지요.....

 

사실 요즈음 COTS다 뭐다 해서 특히 전자부품들은 별도의 군용부품을 쓰는 대신 상용부품을 써서 가격을 낮추고 유지보수 비용을 줄이려는 시도가 전 세계적으로 진행중이지만, 군 스펙이란 것이 항상 워낙 높다보니 내부 부품은 상용부품을 써도, 그것이 군용스펙에서도 견디도록 하다보면 저런 웃지못할 일도 발생합니다....

댓글 65

  • best 관대한 2011-09-23 추천 9

    잘잘못을 따지기 전에...
    먼저 머리속에 떠오르는 의문은

    1. 우선 국군 요구사양이 제대로 된것인지 아니면 어처구니 없는 오버스펙인지가 중요한데
    그 판단에 앞서 우리나라 보다 훨씬 추운곳에서 작전하는
    러시아 군, 스웨덴 군 혹은 알라스카 주둔 미군이 사용하는 USB는 히터가 달려있는지 궁금하고요

    2. 만약 북방의 추운 지역에서 작전하는 군대에서 히터 달린 USB를 이미 사용하고 있다면
    이미 외국에서 사용하는 USB를 수입하는 대신 직접 소량 생산하는 것이 무슨 장점이 있는지???

    USB가 국산화를 해야만 하는 특수한 사정 - 금수 품목이라거나, 하이테크 제품-은 아닐테고
    수입품은 국산보다 더 비싼지???

    3. 반드시 그런 혹한에 동작되어야 하는가???
    품속에 보관하고 있다가 필요할 때만 꺼내서 천이나 장갑으로 둘러 싸서 사용하면 안되나?


    4.국군이 사용하는 PC나 노트북은 그런 혹한에서 동작되는가? 히터가 내장되어 있는가?
    제가 군 복무 하던 시절의 PC나 노트북에서 히터 같은 것은 없었는데 요즘 사정은 모르겠네요.

    ^^

  • L 2011-09-24 추천 0

    USB에 히터를 다느니 품에 넣어다니는 편도 있죠.. 뭐.. 영하 30도에도 작동해야 하는 게 문제긴 하군요.

    댓글의 댓글

    등록
  • 박대리 2011-09-24 추천 1

    ROKISTHEBEST님 잘 모르시면 제발 가만히 계세요.자 봅시다.스카니아 R730엔진이 몇천만원입니다.K-9 MT881은 5억이고요.최대 토크가 스카니아가 357킬로입니다.MT881이요?309킬로입니다.그런데 R730엔진이 1,000RPM에서 그 토크가 나오는 데 그 잘난 MT881은 2,100RPM에서 나오고 그 이후로 조루 토크여서 토크가 바로 아래로 꽂힙니다.



    제 얘기의 핵심은 이겁니다.막연히 군용엔진이 튼튼할 것이다 이런 생각들은 하시는데 그게 아니라는 겁니다.단적으로 MT881엔진 창정비 주기가 1,500시간입니다.아이들타임 포함해서요?상용차는 아예 공회전이라는 걸 상정조차 않합니다.그냥 킬로수로 따지죠.현대덤프는 20만킬로가 무상보증이고 여러분도 차타시겠지만 무상보증 끝나면 차가 바로 퍼지나요?그런데 외제 트럭은 현대트럭보다 더 내구성과 연비가 좋으니 몇천만원씩 더 주고 사는 거고 중고값도 더 비쌉니다.



    정비니 뭐니 할것도 없이 애시당초 군 기준 대비로 하면 아예 망가지지를 않아요.9,600킬로 뛰면 분해조립하라는 엔진과 20만킬로는 무상보증하겠다는 엔진과 어떻게 동일선상에서 비교를 하나요?K200이 됐던 K2가 됐던 2,300RPM 2,700RPM을 뽑아올리는게 좋은 게 아닙니다.똑같은 K200엔진도 발전용으로 쓸때는 1,300RPM까지 속도를 낮추는 데요.

    댓글의 댓글

    등록
  • R엔진 2011-09-24 추천 1

    제 8000원짜리 USB 전방근처 한겨울에도 잘 되던데요 차 음악용인데 밤새 밖에 있는건데 다만진동은 가끔 버그납니다 아주 가끔 진동 문제는 연장선써서 간단히 해결해도 되고요 95만원이 된이유는 시장조사도 안하고 상용기술수준과 시장가격이 어떤지도 모르는 상태에서 연구기간 질질 끌다 어째 저째 나왔는데 이미 상용스펙과 가격 기술이 군을 뛰어넘은겁니다 그리고 현재는 상용부분이 군용부분보다 경쟁력 있습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박대리 2011-09-24 추천 1

    안승현님이 모르고 하는 얘깁니다.지금 볼보 D16G엔진이 700마력입니다.이게 마력/배기량이 23cc입니다.883계열이 마력/배기량이 18cc입니다.일견 883계열이 더 고출력 엔진인것같죠?일단 민수용 엔진은 핸디캡이 있죠.일단 유로5에 맞춰야 하고 곧 유로6에 맞춰야 합니다.당연히 출력이 낮아질 수 밖에 없죠.군처럼 환경기준을 생각않하면 더 고출력 엔진이 가능합니다.



    또 중요한 건 출력이 나는 엔진 속도입니다.883계열 기본엔진이 2,700RPM에서 최고 출력이 납니다.D16G엔진은 1,600RPM에서 나고요.기본 소재자체가 신형 민수엔진이 내구성이 더 좋겠지만 특히 이 RPM차이때문에 내구성이 엄청난 차이를 보이죠.




    그럼 여기서 기본 공식을 생각해보죠.엔진출력은 토크*RPM입니다.그럼 토크특성이 더 좋은 볼보 엔진이 2,700RPM을 올릴수 없느냐?그게 아니거든요.볼보가 고작 2,700RPM올리는 기술이 없을까요?그게 아닙니다.엔진 퍼포먼스 커브를 보면 각 RPM당 연료소모율이 나옵니다.고RPM으로 올라가면 연료소모율이 급증합니다.



    이런 상황을 자영업자인 트럭차주는 극히 싫어합니다.군이야 세금으로 기름넣지만 요즘 같은 시대에 한번에 400리터 경유를 자기돈으로 매일 넣어야 하는 차주들은 연비에 목숨을 걸죠.



    그러니까 기술이 없는게 아니라 K200,K21처럼 2,300RPM 그리고 K1처럼 2,600RPM을 올리거나 K-9처럼 2,700RPM을 올리는 짓을 민수용 트럭은 않합니다.고RPM은 연비와 내구성의 적입니다.초대형 2STROKE 디젤엔진 즉 100,000마력이 넘는 디젤엔진들이 심하면 60RPM으로 운항하는 이유이기도 하죠.이런 엔진들은 부산에서 태평양을 건널때 엔진한번 가동하면 보름씩 계속가동하거나 디젤발전소에도 쓰이는 데 요번에 정전사태 나서 장관 짤리듯이 발전소가 예고없이 멈춰선다는 건 용납이 안되기때문에 극히 회전속도가 낮죠.다시 한번 얘기하지만 고RPM은 연비와 내구성의 적이기때문에 민수용엔진 메이커들이 이짓을 안하지 군용처럼 다 상관없다고 하면 충분히 가능한 일입니다.


    실예를 들어드리면 유럽에서 트랙터로 레이싱을 하는데 이 엔진들이 18리터급입니다.K-9과 배기량이 비슷하죠.1,500마력입니다.배기량도 볼보트럭보다 2리터 크지만 RPM조금만 올리고 터보 조금만 크게 올리면 되죠.요즘이 그런시대입니다.1,500마력이 전혀 고출력이 아닌 세상이죠.


    댓글의 댓글

    등록
  • 굿필링 2011-09-24 추천 0

    박대리님: 군용 엔진이 운영 주기가 상용 엔진보다 짧은 정비(완전 분해 정비 기준) 주기를 가지는 이유는 보다 '오래'쓰기 위함입니다. 그리고 항상 '일정 수준의 신뢰도'를 보장하기 위함도 있지요. 엔진 자체가 가지는 신뢰도가 낮기 때문에 정비주기 빠른 것은 아닙니다. 이는 정비 정책적인 부분이고 현재 우리 군이 정비 적채가 발생하는 가장 큰 이유 중에 하나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현재는 엔진 완전 분해 정비 주기를 보다 늘리는(하지만 상용의 수만 km보장 같은 수준은 아닙니다.) 방안에 대해서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ROKISTHEBEST 2011-09-24 추천 0

    하다 못해 레토나 엔진도 군용규격 부품이 달라요. 근데 관계자한테 물어보면 납득이 가요.

    이상 그만하겠음

    댓글의 댓글

    등록
  • 굿필링 2011-09-24 추천 0

    안승현님: 분명 지적은 맞습니다. 하지만 기본적으로 구조가 단순한 기계일 수록 운영 유지에 드는 수고가 적게드는 것도 틀리지는 않습니다. 제가 지금은 '정비 효용성'에 무개를 두고 이야기하다 보니 조금은 단순한형태의 비교를 하게 된 것 같습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ROKISTHEBEST 2011-09-24 추천 0

    저는 군용과 상용이 같다고는 안했는데요(뉘앙스 전달이 잘못되었군요), 상용엔진이 군납에 쓰이려면 군용규격을 맞춰야 하고, 돈이 더 듭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굿필링 2011-09-24 추천 0

    전차용 엔진이 군/상용이 같다라니요. "실린더가 들어가는 부분"은 같을지 몰라도. 엄연히 두 제품은 다른 요구 조건을 가지고 있는 다른 물건입니다.

    상용, 선박용과 비교하셨지만 선박과 전차용 엔진은 그 기본 구조가 같다고 같은 엔진이라고 한다면, 항공기용 터보팬을 사용하는 선박용 가스터빈 엔진도 같은 엔진이라고 해야 할 것입니다.

    이 부분은 단순한 '엔진'과 '엔진 구성품'을 혼돈하면서 생긴 문제같습니다.

    만약 단순히 '힘을 발생 시키는 엔진'에만 포인트를 둔다면 박대리님의 의견이나 ROKISTHEBEST님의 의견이 맞겠지만, 실제로 우리가 구매(상용이든 군용이든) 할 수 있는 것은 엔진과 제어기, 기타 각종 계측기와 부가 장비들이 붙어있는 '엔진 구성품'이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면, 단순히 톤/마력, 토크 등의 기계적 수치만으로 성능을 비교하는 것은 처음부터 다른 물건을 가지고 비교한 것과 같은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ROKISTHEBEST 2011-09-24 추천 0

    강원도 산골에서는 아직 지무시 트럭 잘 굴러가더이다. 덤프로는 어림도 없다고 기사양반이 그러네요~

    댓글의 댓글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