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기 토론방

왜 USB 메모리는 90만원이 되었는가?

  작성자: xwing
조회: 12250 추천: 4 글자크기
65 0

작성일: 2011-09-23 21:21:41

얼마전 문제가 된 USB는 아시다시피 '겨우' 4G까짜리 USB일 뿐인데 가격은 수 십만원이 넘어갔습니다. 뭐가 문제였을까요...?

 

먼저 해당 USB는 10년이 좀 못되는, 2000년대 초반에 개발된 물건이라 합니다. 지금이야 4G 메모리가 우습지만, 당시만해도 4G는 일반인들은 거의 구경도 힘든 시절이고, 보통 잘해야 512MB나 쓰던 시절이지요.

 

덕분에 당시 USB 메모리 가격만 4G면 10만원 가까이 하던 시절입니다.

 

더 문제는 군이 사용하기 위하여 온도/진동/전자기간섭 문제를 해결해야 했던 점이지요. 상용의 플라스틱 케이스로는 도저히 이 조건을 만족시킬 수 없었습니다. 먼저 온도. 고온은 그나마 괜찮은데 영하 3, 40도의 저온에서 버티는 상용 전자제품은 생각보다 잘 없습니다. 문제는 위에 언급한대로 4G는 커녕 1G도 귀하던 시절의 물건이니 이 온도조건을 만족하는 군용 전자제품은 거의 구하기 불가능했지요(더불어 보통 상용제품은 온도스펙에 쓰여있는 극한온도에서 정말 굴려보면 대부분 확률이 뽑기가 되어버립니다. 해당 한계 온도에서 100% 버티는것이 아니라 어떤건 버티고, 어떤건 못 버티고 이런식이지요. 하지만 군용은 100% 버텨야 합니다...).

 

그래서 나온 방안은 온도센서+히터를 다는 것입니다. USB 메모리에 온도센서를 달아 특정온도 이하로 떨어지면 USB 전원을 이용, 히터가 작동하여 온도를 일정하게 유지시켜주는 것이지요.

 

그 다음은 진동/충격문제. 내부의 민감한 메모리가 진동/충격에 버티려면 완충재가 필요하므로 스폰지 같은, 폼 형태의 완충재를 넣었다고 합니다. 문제는 일반적인 완충재를 넣을 수 없었습니다. 위에 언급한 히터를 넣었기 때문이지요. 즉 폼 자체가 단열재 역할을 해버리면 열이 고루 전달되지 않고 일정 부분만 뜨거워지거나, 심하면 완충재가 타버릴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완충효과가 있으면서도 열전달이 잘되는 특수한 완충재를 써야 했지요.

 

그리고 케이스. 당연히 일반 플라스틱 케이스는 깨질 위험이 있습니다. 게다가 완충재나 온도센서 등을 넣었기 때문에 상용케이스는 쓸 수도 없고요. 결국 신규 케이스를 만들어야 하는데, 문제는 이 4G 포병용 USB 메모리의 생산수량이 그리 많지 않다는 점입니다. 상용 USB야 수 천, 수 만개를 만들지만 군용은 잘해봐야 백 단위입니다. 그렇기에 대량생산에 적합한 프레스 공법등으로 만들지 못하고, 전부 금속판재를 직접 깎아서 가공해야 합니다.

 

당연히 이러면 가공비가 추가되어서 알루미늄 케이스만 10여만원이 넘어갑니다(프레스 공법을 사용하려면 찍어 눌렀을 때 형상을 만들어주는 금형이 필요한데, 이 금형값이 수 백만원이 넘어가므로 소량 생산시에는 직접 깎아서 가공하는 방법이 더 쌉니다).

 

 

물론 개발자들도 USB 메모리 하나(물론 당시 기준으로 용량은 꽤 큰편이지만)에 이렇게 거창한 시스템이 들어가야 하는가?로 고민하였습니다. 하지만 군 입장에서는 '그럼 스펙을 낮추자.'라는 말을 하는 것이 쉽지 않았고, 결국 저렇게 비싼 USB 메모리가 탄생한 것이지요.....

 

사실 요즈음 COTS다 뭐다 해서 특히 전자부품들은 별도의 군용부품을 쓰는 대신 상용부품을 써서 가격을 낮추고 유지보수 비용을 줄이려는 시도가 전 세계적으로 진행중이지만, 군 스펙이란 것이 항상 워낙 높다보니 내부 부품은 상용부품을 써도, 그것이 군용스펙에서도 견디도록 하다보면 저런 웃지못할 일도 발생합니다....

댓글 65

  • best 관대한 2011-09-23 추천 9

    잘잘못을 따지기 전에...
    먼저 머리속에 떠오르는 의문은

    1. 우선 국군 요구사양이 제대로 된것인지 아니면 어처구니 없는 오버스펙인지가 중요한데
    그 판단에 앞서 우리나라 보다 훨씬 추운곳에서 작전하는
    러시아 군, 스웨덴 군 혹은 알라스카 주둔 미군이 사용하는 USB는 히터가 달려있는지 궁금하고요

    2. 만약 북방의 추운 지역에서 작전하는 군대에서 히터 달린 USB를 이미 사용하고 있다면
    이미 외국에서 사용하는 USB를 수입하는 대신 직접 소량 생산하는 것이 무슨 장점이 있는지???

    USB가 국산화를 해야만 하는 특수한 사정 - 금수 품목이라거나, 하이테크 제품-은 아닐테고
    수입품은 국산보다 더 비싼지???

    3. 반드시 그런 혹한에 동작되어야 하는가???
    품속에 보관하고 있다가 필요할 때만 꺼내서 천이나 장갑으로 둘러 싸서 사용하면 안되나?


    4.국군이 사용하는 PC나 노트북은 그런 혹한에서 동작되는가? 히터가 내장되어 있는가?
    제가 군 복무 하던 시절의 PC나 노트북에서 히터 같은 것은 없었는데 요즘 사정은 모르겠네요.

    ^^

  • 박대리 2011-09-25 추천 0

    굴절트럭이요?아처가 굴절트럭 차대를 쓰잖읍니까?그리고 굴절트럭이 별건줄 아세요?원래 엄밀한 의미에서 굴절트럭은 없는 거고 덤프형태로 쓰일때 그런 토사운반용 적재함을 다는 거고 화물용이나 트랙터 형태로도 쓰일 수 있는 겁니다.정확하게는 XYZ축으로 다 적응이 가능한 험지 트랙터 인거죠.이거랑 똑같은 개념이 뭔지 아세요?



    일반 트랙장비보다 훨씬 험지주파 능력이 좋다는 BV206입니다.지형에 따라 XYZ축으로 다 적응하기 위해 만든게 그 장비고 그래서 트랙터 구실을 하는 장비랑 뒤에 딸려가는 장비를 분리 시킨 겁니다.신기하죠?둘다 제작국이 스웨덴인게요?

    댓글의 댓글

    등록
  • 박대리 2011-09-25 추천 0

    그리고 CRDI니까 안된다는 사람도 있더군요.그런데 여기 밀매들이 신주단지 모시는 MTU는 880시리즈,890시리즈,199시리즈 다 직분사방식입니다.왜 야전정비가 안되는 데 직분사 엔진을 쓰나요?

    댓글의 댓글

    등록
  • 박대리 2011-09-25 추천 0

    그리고 무슨 영하 35도니 개마고원이니 하는 말은 일고의 가치도 없고요.그럼 스카니아나 볼보가 겨울이 6개월인 러시아같은데 어떻게 트럭을 팔아먹겠읍니까?트럭 수명이 10년이면 겨울이 5년이라는 얘깁니다.K2 개발장면에서 냉동창고에 밤새 얼렸다가 바로 문개방하면서 시동걸고 나오는 장면 나오죠?걔들이 그짓을 몇번해봤겠읍니까?그런데 러시아나 노르웨이에서는 1년중 6개월을 그짓을 해야하는데요?



    그리고 우리 군용트럭이 사막실험같은걸 하나요?그런데 중동현장같은데 쓰이는 트럭이 다 그런메이커들 겁니다.먼지요?오스트리아 노천광산이나 수백킬로미터씩 비포장도로를 달리는 아웃백지역에서 사용되는 트럭이 우리나라 군용트럭인가요?

    댓글의 댓글

    등록
  • 박대리 2011-09-25 추천 0

    그리고 무슨 영하 35도니 개마고원이니 하는 말은 일고의 가치도 없고요.그럼 스카니아나 볼보가 겨울이 6개월인 러시아같은데 어떻게 트럭을 팔아먹겠읍니까?트럭 수명이 10년이면 겨울이 5년이라는 얘깁니다.K2 개발장면에서 냉동창고에 밤새 얼렸다가 바로 문개방하면서 시동걸고 나오는 장면 나오죠?걔들이 그짓을 몇번해봤겠읍니까?그런데 러시아나 노르웨이에서는 1년중 6개월을 그짓을 해야하는데요?

    댓글의 댓글

    등록
  • 박대리 2011-09-25 추천 0

    ROKISTHEBEST님 제발 어디서 줏어들은 얘기나 풀어놓지 마세요.구체적으로 군용 레토나 엔진 부품이 어디가 다릅니까?내구성이 탁월한가요?



    여기서 군용엔진이 신뢰성이 높다,야전정비성이 좋다는 건 솔직히 별로 근거없는 선입견들입니다.



    그게 왜 말도 안도는 얘기냐면 즉 20만킬로 무상보증하겠다는 현대차 엔진이 신뢰도를 보장하기 위해 9,600킬로마다 분해하라는 엔진처럼 망가질 이유도 별로 없지만 설사 망가진다고 치죠.지금 반론을 펴는 사람들은 민수 트럭이 군식의 야전정비 즉 민간개념으로 현장정비가 안된다는 겁니다.전차 엔진을 파워팩 형태로 통째로 들어내듯이 들어내야 한다는 거죠?



    그런데 민수용 트럭엔진은 파워팩형태로 되있지 않기때문에 휠타입장비는 견인을 하거나 트랙장비는 트랙터 가져다가 싣고 가야한다는 거죠.그런데 주위의 덤프기사나 중장비 기사한테 물어보세요.장바가 현장에서 기동불능 즉 잘퍼지는 지 그리고 현장출동 A/S라는게 전혀 안되고 오직 퍼지면 무조건 견인해가야 하는지 말입니다.캐터필러사가 50,000시간 무보링을 보장한게 벌써 수십년전일입니다.(MT-881은 1,500시간)



    전국에 깔린 트럭이 수십만대는 될텐데 도로에서 중장비 견인하는 모습을 보기가 쉽던가요?사고가 나서 쳐박아 자력주행이 안되는 장비말고 말입니다.물론 트랙장비는 많읍니다.그런데 그건 망가진게 아니고 도로주행이 불가능한 장비라서 그런겁니다.



    현장정비가 안된다면 제작사에서 현장정비 A/S조직이라는 걸 애시당초 만들 필요도 없고 자영업자인 트럭차주들 중에 현장정비 안되는 메이커 트럭을 살 사람이 아무도 없읍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ROKISTHEBEST 2011-09-24 추천 0

    그리고 굴절트럭이 그렇게 기발하게 군용트럭으로 어울리면 스웨덴군 군용트럭도 죄다 굴절로 바뀌어야죠. 스웨덴군은 굴절트럭에다 포 달고 군용으로 써봤는데~이야 이거 죽인다! 군용트럭으로도 쓰자!
    해야 정상이겠죠?

    앞으로 스웨덴 군용 트럭이 굴절로 바뀌면 제가 입을 닥치겠습니다! 그럴 일은 없겠지만

    매번 생각하는 것인데 그런 기가막힌 발상이 전세계 어느 방산제품에 적용된 사례가 없느니 저도 안타깝네요.

    댓글의 댓글

    등록
  • ROKISTHEBEST 2011-09-24 추천 0

    스카니아 R730인지 뭐시깽인지가 군납으로 변신하면 얼마에 될 것인가 조사해보셨나요?

    그리고 저는 k-200엔진이 극한 튜닝해서 1200마력 만든다는 말은 안했네요. 그 1200마력 언급도 댁이 먼저했구요. 흥분을 하셨나...

    k-200엔진이 k-200에 올릴때는 딱 280~350마력대 엔진이었구요. 저번에는 k-21에 상용을 안썼다고 화를 내시더니~


    또, 저는 k-200엔진이 1200마력 낼 수 있다고 안했는데요. 그 엔진 발전형이 1200마력까진 나오더이다.
    자기가 한말을 내가 한 것 처럼 말하고 그걸 또 지적해주시니...

    내가 참 뭔 돈도 안나오는데 이런데서 말싸움이나 하고 있으니~테레비나 보러 갑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zeppln 2011-09-24 추천 0

    길을가다님. 그쪽에선 따뜻한 방안에서만 사용하니 괜찮습니다만, 군은 야전에서 주로 사용합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zeppln 2011-09-24 추천 0

    길을가다님. 그쪽에선 따뜻한 방안에서만 사용하니 괜찮습니다만, 군은 야전에서 주로 사용합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길을가다 2011-09-24 추천 0

    영하30도는 쉽게 넘어가는 알라스카같은 곳에서 민간인들이 군용 95만원짜리 사서쓰나요.
    그쪽도 상용을 사용하고 있죠.
    영하 30도,40도가 우리에게는 엄청나지만 조선족이 많이 살고있는 동북3성만 가더라도
    특별할것도 없는 온도인데 이런곳에서는 어떤걸 사용하나요.....

    댓글의 댓글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