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기 토론방

왜 USB 메모리는 90만원이 되었는가?

  작성자: xwing
조회: 12102 추천: 4 글자크기
65 0

작성일: 2011-09-23 21:21:41

얼마전 문제가 된 USB는 아시다시피 '겨우' 4G까짜리 USB일 뿐인데 가격은 수 십만원이 넘어갔습니다. 뭐가 문제였을까요...?

 

먼저 해당 USB는 10년이 좀 못되는, 2000년대 초반에 개발된 물건이라 합니다. 지금이야 4G 메모리가 우습지만, 당시만해도 4G는 일반인들은 거의 구경도 힘든 시절이고, 보통 잘해야 512MB나 쓰던 시절이지요.

 

덕분에 당시 USB 메모리 가격만 4G면 10만원 가까이 하던 시절입니다.

 

더 문제는 군이 사용하기 위하여 온도/진동/전자기간섭 문제를 해결해야 했던 점이지요. 상용의 플라스틱 케이스로는 도저히 이 조건을 만족시킬 수 없었습니다. 먼저 온도. 고온은 그나마 괜찮은데 영하 3, 40도의 저온에서 버티는 상용 전자제품은 생각보다 잘 없습니다. 문제는 위에 언급한대로 4G는 커녕 1G도 귀하던 시절의 물건이니 이 온도조건을 만족하는 군용 전자제품은 거의 구하기 불가능했지요(더불어 보통 상용제품은 온도스펙에 쓰여있는 극한온도에서 정말 굴려보면 대부분 확률이 뽑기가 되어버립니다. 해당 한계 온도에서 100% 버티는것이 아니라 어떤건 버티고, 어떤건 못 버티고 이런식이지요. 하지만 군용은 100% 버텨야 합니다...).

 

그래서 나온 방안은 온도센서+히터를 다는 것입니다. USB 메모리에 온도센서를 달아 특정온도 이하로 떨어지면 USB 전원을 이용, 히터가 작동하여 온도를 일정하게 유지시켜주는 것이지요.

 

그 다음은 진동/충격문제. 내부의 민감한 메모리가 진동/충격에 버티려면 완충재가 필요하므로 스폰지 같은, 폼 형태의 완충재를 넣었다고 합니다. 문제는 일반적인 완충재를 넣을 수 없었습니다. 위에 언급한 히터를 넣었기 때문이지요. 즉 폼 자체가 단열재 역할을 해버리면 열이 고루 전달되지 않고 일정 부분만 뜨거워지거나, 심하면 완충재가 타버릴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완충효과가 있으면서도 열전달이 잘되는 특수한 완충재를 써야 했지요.

 

그리고 케이스. 당연히 일반 플라스틱 케이스는 깨질 위험이 있습니다. 게다가 완충재나 온도센서 등을 넣었기 때문에 상용케이스는 쓸 수도 없고요. 결국 신규 케이스를 만들어야 하는데, 문제는 이 4G 포병용 USB 메모리의 생산수량이 그리 많지 않다는 점입니다. 상용 USB야 수 천, 수 만개를 만들지만 군용은 잘해봐야 백 단위입니다. 그렇기에 대량생산에 적합한 프레스 공법등으로 만들지 못하고, 전부 금속판재를 직접 깎아서 가공해야 합니다.

 

당연히 이러면 가공비가 추가되어서 알루미늄 케이스만 10여만원이 넘어갑니다(프레스 공법을 사용하려면 찍어 눌렀을 때 형상을 만들어주는 금형이 필요한데, 이 금형값이 수 백만원이 넘어가므로 소량 생산시에는 직접 깎아서 가공하는 방법이 더 쌉니다).

 

 

물론 개발자들도 USB 메모리 하나(물론 당시 기준으로 용량은 꽤 큰편이지만)에 이렇게 거창한 시스템이 들어가야 하는가?로 고민하였습니다. 하지만 군 입장에서는 '그럼 스펙을 낮추자.'라는 말을 하는 것이 쉽지 않았고, 결국 저렇게 비싼 USB 메모리가 탄생한 것이지요.....

 

사실 요즈음 COTS다 뭐다 해서 특히 전자부품들은 별도의 군용부품을 쓰는 대신 상용부품을 써서 가격을 낮추고 유지보수 비용을 줄이려는 시도가 전 세계적으로 진행중이지만, 군 스펙이란 것이 항상 워낙 높다보니 내부 부품은 상용부품을 써도, 그것이 군용스펙에서도 견디도록 하다보면 저런 웃지못할 일도 발생합니다....

댓글 65

  • best 관대한 2011-09-23 추천 9

    잘잘못을 따지기 전에...
    먼저 머리속에 떠오르는 의문은

    1. 우선 국군 요구사양이 제대로 된것인지 아니면 어처구니 없는 오버스펙인지가 중요한데
    그 판단에 앞서 우리나라 보다 훨씬 추운곳에서 작전하는
    러시아 군, 스웨덴 군 혹은 알라스카 주둔 미군이 사용하는 USB는 히터가 달려있는지 궁금하고요

    2. 만약 북방의 추운 지역에서 작전하는 군대에서 히터 달린 USB를 이미 사용하고 있다면
    이미 외국에서 사용하는 USB를 수입하는 대신 직접 소량 생산하는 것이 무슨 장점이 있는지???

    USB가 국산화를 해야만 하는 특수한 사정 - 금수 품목이라거나, 하이테크 제품-은 아닐테고
    수입품은 국산보다 더 비싼지???

    3. 반드시 그런 혹한에 동작되어야 하는가???
    품속에 보관하고 있다가 필요할 때만 꺼내서 천이나 장갑으로 둘러 싸서 사용하면 안되나?


    4.국군이 사용하는 PC나 노트북은 그런 혹한에서 동작되는가? 히터가 내장되어 있는가?
    제가 군 복무 하던 시절의 PC나 노트북에서 히터 같은 것은 없었는데 요즘 사정은 모르겠네요.

    ^^

  • 밤고구마 2011-10-04 추천 0

    하이구야....유에스비 하나에도 이렇게 고스펙을 군이 요구하면서 장병들 군화는 도대체 몇십년이 지나도록 해결 못해주고 있습니까... 미군 개인 장비 .의류. 엠포카빈 개인화기 같은 진짜 보병한테 해줘야할 기본적인것도 못해줍니까... 아직도 진짜 구시대적인 내무반 침상형 고수하고 있습니까...

    언제부터 군이 그렇게 이런 자잘한 부분에까지 신경쓰고 고스펙을 요구해왔어요?

    차라리 그냥 내놓고 업체랑 짜고 치는 고스톱좀 했다 이렇게 시원하게 왜 고백을 못합니까?

    그리고 왜 군이 모두 군에서만 쓰는 제품을 자체 제작을 해야 하나요?

    그거 무슨 군인들이 사비 들여서 만드는게 아니고 다 국민 세금입니다. 피같은 국민 세금 함부로

    사용을 함부로 해도 됩니까? 몇백개 만든다면서 상용제품 하이스펙을 구매해서 써도 되지

    금형부터 새로 만들어서 사용한다구요...이게 제정신입니까? 어느나라 군대에서

    유에스비 몇백개 만드는데 그렇게 고사양으로 만든다던가요? 자기 돈 안들어간다고

    그렇게 발주낸 정신나간 담당자가 대체 누굽니까?

    댓글의 댓글

    등록
  • 가리온말 2011-10-01 추천 1

    제가 Memory IC application 쪽 개발을 십년 넘게 하고 있고 저희 회사에서 납품하는 제품 중에는 미군용으로 들어가는 것도 상당히 있습니다. 회사가 미국에 있습니다.

    USB에 히터를 넣는다는 것은 금시초문이고 실제 USB는 본체에 꼽기만 하면 따끈해집니다.
    만일 Industrial spec.을 요구하면 (동작온도가 MIL spec을 만족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40~85'C) 그 부품을 사용하면 됩니다. temperature sensor를 넣을 수는 있으나 이것을 가지고 내부 heater를 킨다... 가능은 하겠습니만 heater를 넣는 다는 것은 다른 부작용이 너무나 크기 때문에 이런 제품은 제가 감히 없다고 말하겠습니다.

    케이스 같은 경우는 미군용 트럭이 올라타도 안 부서지는 제품들이 이미 상용으로 많이 나와 있습니다. 방수도 되구요. 레져용으로 나온 많은 제품들이 이것들을 지원합니다.

    USB에는 메모리 용으로 IC가 들어가기 때문에 60G 이상의 진동을 견딜 수 있습니다. 충격은 앞서 말씀드린 트럭이 위로 올라가도 견딥니다. 완충재가 USB에 들어간다는 것은 어디서 들어쎴는지 모르겠지만 저는 본 적이 없습니다.

    만일 Encryption (암호와. AES-미 정부가 이것으로 결정한 것으로 알고 있음)이 들어가거나 Secure Erase 기능이 있다면 가격이 올라갈 수도 있습니다. Encryption이 들어간 것은 있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Secure Erase는 USB 인터페이스상에서 command를 지원하지 않기 때문에 외부에서 Electric shock를 주는 방법등을 사용해야 하지만 USB 자체에 들어오는 전류 자체가 USB 3.0의 경우에도 900mA 밖에 되지 않기 때문에 힘들겁니다.

    사실은 미국에서도 저희가 판매하는 군용 제품 중에는 저성능, 엄청 엄청 고가격의 제품들이 있습니다. 이것은 신뢰성이니 머니 하는 차원이 아니라 구매자가 100% 문제가 있다고 말하겠습니다.

    결론은 첫 가격이 그 정도였다고 하더라도 nego를 전혀 진행하지 않은 실무자에 문제가 있다고 보여집니다. 군용이라고 만든 USB라도 상용으로 판매로가 널려 있습니다.

    아무튼 80만원 짜리 USB 어떻게 생겼나 구경 좀 했으면 합니다.
    256GB에 보통 사용되는 USB 2.0 보다 15배 정도 빠른 성능, Encryption 지원되는 제품읭 가격이 그 정도 합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박대리 2011-09-26 추천 0

    자 이제 굴절트럭 타령인가요?BV206과 굴절트럭의 관계는 이해하셨고요?여기서도 레퍼런스 타령이내요.제가 여태까지 모든 군용트럭에 굴절트럭 적용하자고 했나요?노르웨이 목시사가 두산인프라코어 자회사라고 얘기했을 겁니다.그 회사 제품이 볼보보다 좀 싼가 보더군요.그래도 일반 트럭보다는 훨씬 비쌀 겁니다.



    이 얘기가 왜 나왔나요?이게 다 ROKISTHEBEST님이 꼭 동네 할아버지 같은 소리를 해서 그런겁니다.산판에서 쓰는 GMC트럭이 잘굴러 간다는 소리요.토목 현장에 가보세요.40~50년된 장비 고치고 고치고 써먹는 장비들 있긴 합니다.주로 케이블로 붐을 당기는 구형 크레인장비에 많이 남아있죠.왜 쓰겠읍니까?돈이 없으니까 그런거죠.한국군과 똑같은 이유고요.



    이제 설명이 됐나요?지금 K511같은 트럭은 절대 갈수 없는 GMC는 절대 갈 수없는 곳을 굴절트럭이 갈수 있고 핵심 무기체계 즉 차기 다연장이나 M-SAM체계나 우리도 장거리 탄도미사일을 보유한다면 그런 체계에 차축을 더 추가하면 완전히 트랙장비처럼 갈 수가 있읍니다.몇백대 정도는 깔수 있겠지만 몇만대 수준으로 깔라고 하면 사야될 장비가 많은 육군에서 못사겠죠.그럼 보병싣고 다니는 사례가 없으니 ROKISTHEBEST님 승리인겁니다.제가 논쟁에서 진거고요.



    그런데 이라크 아프간에 가서 지뢰밟고 일반 군용트럭보다 몇배 비싼 MRAP사듯이 전쟁나서 뻘탕에서 못나와 봐야 그리고 돈의 한계를 느껴봐야 대안을 찾겠죠.민간에서는 그냥 쓰던 수입장비인데 말입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박대리 2011-09-26 추천 0

    그리고 상용덤프엔진을 바로 전차엔진으로 전용을 못합니다.6기통 D16G를 바로 전용합니까?D284X엔진도 6기통부터 12기통까지 있듯이 INLINE 엔진을 V타입으로 전용하면 되는 겁니다.이런 사례가 있냐고요?D284X기종도 실린더 숫자가 적은 건 INLINE이고 실린더가 많은 건 V타입이에요.



    승용차들이 경차는 INLINE이고 고급차는 V타입인거나 같은 거죠.이건 기술도 아니고 실린더 배열을 어떻게 하느냐의 문제니까요.그러니 INLINE 6기통을 V타입 12기통으로 바꾸면 굳이 2,700RPM으로 올려서 엔진 수명 단축시킬 필요없이 1,600RPM에서 군이 요구하는 출력이 나오는 겁니다.



    제가 이 댓글을 쓰면 그렇겠죠.실례가 있냐고요.당연히 없죠.서방 전차 신규생산이 거의 30년가까이 되는데요.그 기간동안 디젤기술이 눈이 튀어나오게 발전한거고 그 당시에는 군용으로 특별하게 제작해야 1,500마력뽑는데 지금은 트럭엔진으로도 가능하다는 겁니다.



    그냥 지난 30년간 디젤기술이 엄청발전해서 특별히 군수용 제품을 쓸 필요가 없다.이 간단한 사실을 이해를 못하나요?야전정비를 못한다.냉시동이 안된다 별 시비를 다 걸더니 이제 레퍼런스 타령이고요.제가 수퍼컴퓨터 예를 들었잖아요?80년대초 집채만한 메인프레임보다 요즘 PC가 더 성능이 좋은 거랑 마찮가지 입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박대리 2011-09-26 추천 0

    소귀에 경읽기내요.제가 여러번 얘기했잖아요.ROKISTHEBEST님 같은 사람이 빠져나가는 할말 없으면 뻔히 빠져나가는 수법입니다.자 보세요.제가 K200 얘기를 몇번합니까?K200이 민수용 엔진이고 그 당시에는 디젤기술이 일천해서 실린더당 35마력밖에 안되니 무게 13톤짜리 장비에 280마력 단거에요.그걸 덤프와 공유한 거고요.



    그런데 기술이 발전하니 실린더당 75마력(이 엔진이 현재는 MAN 오리지널에서는 만들지 않는 저출력 엔진이고 두산에서 라이센스하는 엔진입니다.)짜리가 가능한거고 그걸 대우타타 덤프에 6기통으로 얹어서 440마력내고 K21에 10기통짜리 얹어서 740마력이라고 주장하는 겁니다.그런데 K21홍보기사 보면 늘 나오죠?개조하면 850마력나온다고 하죠?그게 D 2840 LE 407 엔진입니다.860마력엔진이죠.



    자 그럼 K21에 얹은 엔진은 민수용 엔진이 아닌건가요?대우 덤프트럭에 얹은 건대요?



    자 그리고 지금 만약 MAN에서 두산에 V-12 1800엔진 즉 12기통 1,800마력짜리 엔진을 라이센스 허용한다고 치죠.이게 허황된 얘기가 아닙니다.요번에 STX가 두산이 실패하면 지들이 8기통 881라이센스 하다가 12기통 라이센스 하겠다는 거 아닙니까?MTU야 해주겠죠.수량만 확보되면요.왜냐 서방권에서 1,500마력급 엔진넣은 전차를 생산하겠다는 국가가 없으니까요.



    자 문제는 MAN은 이걸 요트엔진으로 잘 팔아먹어서 그런지 라이센스를 안해주나 보더군요.MAN제품 리스트에는 버젓이 있는데 고출력 버전 생산품은 두산인프라코어 제품리스트에 없읍니다.그런데 만약 허용하면요?이건 군수용 엔진인가요?민수용 엔진인가요?



    그러니까 ROKISTHEBEST님은 전혀 통합적인 사고를 못하는 겁니다.여태까지 쭉 D284X 엔진을 K200과 K21에 써왔는데 그리고 그 고출력버전을 전차에 올릴수 있는 기술환경이 되는데 MAN에서 허용을 않으니 레퍼런스가 없는 거고 그래서 전차에 얹을 수 없다 이런식의 결론을 내는 겁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이지스 2011-09-25 추천 0

    왜 군용이나 극비를 다루는데서 운영체계가 일반 컴의 운영체계 처럼 USB를 인식하는지 비밀용 컴은 운영체계를 좀 바꾸어 USB를 끼워도 먹통으로 정보가 누수되는걸 원천봉쇄 하는데....

    댓글의 댓글

    등록
  • ROKISTHEBEST 2011-09-25 추천 0

    뭐 예전부터 그랬지만, 별 쓸때 없는 얘기까지 끌어와서 장황하게 말하는데요.

    상용 덤프엔진을 전차용 엔진으로 전용한 사례가 있습니까? 다른 잡다한 헛소리는 그만하시고요.

    스웨덴군이 굴절트럭을 k511처럼 보병수송용으로 써주면요 제가 닥친다고요.

    스웨덴군이 오래된 레오파드2 엔진을 R730으로 바꿔도 제가 입을 다물겠습니다.

    위의 사례가 나타나지 않는다면 더 이상 말을 안나누겠습니다.

    박대리님은 엔진개발자로 되나요? 방산업계 기동장비 실무자라도 되나요? 저는 그래도 그 사람들 얼굴이라도 가끔 봅니다. 보나 마나지만~

    아 그리고 방산제품과 상용제품의 가격을 1:1 비교하기 무리(무리도 아니고 말도 안되죠)인게 원가산정방식이 달라요. 저나 박대리님이나 그 원가 산정 내용을 구체적으로는 알 수 없겠지만~

    댓글의 댓글

    등록
  • ROKISTHEBEST 2011-09-25 추천 0

    레토나는 제가 운전병 정비병이고, 부품이 상용과 달라 물어본 것이고, ecu관련 부품(?) 전자부품덩이인데
    7년도 넘은 사항이라 자세한 기억은 없음

    박대리님도 엔진 개발자도, 방산업계 관계자도 아닌데 어디서 주워들은 지식 붙여다가 헛소리는 그만 하시죠.

    그 잘난 지식이 전세계 어느 방산제품에도 안쓰이니까 제가 의문을 갖는 것 아니겠습니까?
    박대리님 외에는 전세계 어느 방산 관계자도 병신 만드는 뛰어난 분인데요. 딱 잘라 말해서 민수용 덤프엔진으로 전차엔진을 전용한 사례가 없어요.

    댓글의 댓글

    등록
  • 박대리 2011-09-25 추천 0

    아 그리고 중장비 A/S문제 하나만 더 얘기하죠.군과 민간이 어느 정도 차이가 나는 줄 아세요?저번에 TV다큐프로에 나오더군요.현대 중공업 같은 경우 영국에 팔아먹은 장비가 야지에서 일을 하고 있는데 기사가 작업중 미쳐 인지하지 못한 상황에서도 부품에 붙여 놓은 센서가 고장을 파악하고 인공위성을 통해서 현대중공업 본사로 어느 위치 무슨 장비가 망가졌다는 걸 알려줍니다.



    현대중공업 영국지사에서는 그걸 파악해서 기사에게 장비 이상 있다고 연락한 후 AS기사가 출동하더군요.현장 정비가 안되면 미쳤다고 현장출동을 하겠읍니까?민수장비가 현장 정비못한다는 건 말도 안되는 이야깁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박대리 2011-09-25 추천 0

    "스카니아 R730인지 뭐시깽인지가 군납으로 변신하면 얼마에 될 것인가 조사해보셨나요?"


    제가 이 얘기만 하죠.R730에 얹은 엔진이 군용으로 쓰기에 전혀 무리가 없고 단지 군에서 특별히 까탈스럽게 오염문제등을 제기한다면 크랭크 케이스를 크게 오일량을 많게 하거나 엔진오일 필터를 강화해서 2배수로 넣어주거나 하면 되는 겁니다.


    그리고 굴절트럭에 대해서 한가지만 더 얘기하죠.여기서 K21 ISU가 대단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은데 A40FE기종에 넣은 현가장치가 월등 성능이 좋은 장비입니다.당연히 야지 주파 능력도 K21과 상대가 안되고요.랠리 경기 한번 보세요.엔진 출력만 강화하고 서스펜션 안좋은 거 쓰면 어떻게 되나요?그냥 하늘로 날랐다가 땅으로 바로 쳐박힙니다.아 그리고 랠리 얘기나와서 한번만 더 얘기하자면 랠리 경기중에도 군식으로 얘기하는 야전정비 다 합니다.그냥 지원트럭이 와서 모래위에 매트깔아 놓고 내일 경기를 위해서 예방정비를 하죠.랠리트럭정도의 레이스를 펼치면 군용트럭은 달리자 마자 퍼지겠지만 말입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등록